"떨어진 면역력...침, 뜸 치료는?" > 언론보도

본문 바로가기

언론보도
언론보도

"떨어진 면역력...침, 뜸 치료는?"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중화한방병원 댓글 0건 조회 153회 작성일 20-04-07 12:16

본문

362aa0e59fd2abc51c9f0f9a2ad01ee3_1595208719_3215.jpg

[중화한방병원 안대종 이사장]

‘면역력을 키워야 한다’것을 알고는 있지만, 숙면, 균형 잡힌 식단, 적절한 운동 등의 바른 생활습관 외에 구체적으로 어떻게 면역력을 키울 수 있는지 막연하기만 하다.

면역력의 사전적 의미는 ‘외부에서 침입한 병균에 저항하는 힘’으로 다양한 바이러스 및 세균으로부터 우리 인체를 지켜낼 수 있는 힘을 뜻한다.


갑작스레 날씨가 추워진다면 엔테로, 아데노, 라이노, RS 등의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바이러스의 활동력이 왕성해진다. 이 바이러스가 우리 몸에 침입했을 때 면역력이 강한 사람은 문제가 없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질환에 걸리게 된다.

그렇다면 면역력을 높여주는 치료방법은 없을까?

한의학에서는 면역을 ‘인체의 균형’으로 규정하고 밸런스를 유지할 수 있는 치료의 초점으로 본다. 부족한 부분은 채워주고 넘치는 것은 덜어내는, 이른바 ‘플러스 마이너스 건강법’을 통해 면역력 문제를 개선할 수 있다고 평가한다.

한방 전문가들은 원기가 빠져나가면서 피로가 이어지는 상태인 ‘기허’, 불안 및 초조가 이어지는 상태인 ‘혈허’, 추위를 잘 타는 상태인 ‘양허’, 침이 자주 마르고 피부가 건조한 상태인 ‘음허’는 부족한 상태로 혈액순환 및 몸의 긴장을 이완시키기 위해 침과 뜸으로 치료할 수 있다고 말한다

반대로 두통이 심하고, 자주 어지러우며 구토를 하는 것은 체내에 노폐물이 쌓인 것을 뜻하며 과음, 과로, 불규칙한 식습관 등이 원인으로 꼽히는데, 이 경우에는 덜어주는 치료가 필요하다고 덧붙인다.

안양 중화한방병원 안대종 원장은 “면역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침, 뜸이 도움이 될 수 있다”면서 “막힌 혈을 침을 통해 뚫어주거나 뜸(좌훈)을 통해 체내에 쌓인 노폐물을 몸 밖으로 배출하기도 한다”고 설명했다.

면역력을 높이는 것에는 단순히 치료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. 따라서 면역력을 키우는 생활습관을 기억하는 것이 좋다. 리듬을 지키기, 술 줄이기, 손 잘 씻기, 스트레스 다스리기, 금연, 햇볕을 자주 쬐기, 가벼운 운동 및 스트레칭 하기 등의 7가지 생활습관은 면역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.

안 원장은 “큰 일교차로 인해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감염질환에 노출되기 쉬운 환절기에는 바른 면역력 관리와 치료를 통해 건강을 지키는 것이 삶의 질을 높여주는 첫 번째 단계”라고 조언했다.
/유정인 기자(ryu@hellot.net)

출처: http://www.hellot.net/new_hellot/magazine/magazine_read.html?code=205&sub=008&idx=50913
헬로티 첨단뉴스 20.03.06 기사

양·한방 협진 시스템으로
정확한 검사가 가능한 중화한방병원

맞춤치료까지 원스톱 가능합니다.

그누보드5

(의)원천의료재단 | 대표 : 안대종 | 사업자번호 : 123-82-08164
주소 : 경기 안양시 만안구 관악대로 10 | 대표번호 : 031-449-0001 | Fax : 031-441-3042

COPYRIGHT(C) 2019 중화한방병원 All RIGHT RESERVED.